마프가 성공할 수 밖에 없는 3가지 이유 [ TVEXCITING]

마프 4회가 끝났다. 이번에도 시청률의 상승세를 타지 않았을까 싶다. 20%가 넘으며 싸인과 격차를 벌이고 있는 마프는 점점 그 매력속으로 빨려들게 만들고 있다. 싸인이 재미없는 것이 아니라 마프가 더 재미있는 것이라 마프의 시청률은 새로운 시청자들을 유입시키며 수목드라마의 시청층을 넓혀주지 않을까 싶다.

마프의 시청률이 기대되는 이유는 아직 스토리가 시작하기도 전이기 때문이다. 본격적으로 스토리가 전개가 되면 더 매력적으로 변할 마프이기에 수목요일이 더욱 즐거워지지 않을까 싶다.

1. 김태희와 송승헌

article image

망가진 김태희와 사심연기 송승헌이 마프를 성공으로 이끌고 있다. 발연기의 대표주자 김태희와 송승헌이었는데, 갑자기 연기파 배우로 변하고 말았다. 보는 내내 연기에 감탄하며 자연스럽고 어울리느 옷을 입은 듯한 느낌이었다. 멍태희의 표정은 사라지고, 억센 아줌마가 연상되는 과감히 망가진 모습을 보여주는 김태희는 더욱 인간적으로 다가옴과 동시에 다양한 표정으로 인해 자연스런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송승헌 또한 에덴의 동쪽에선 인상 쓰는 것 밖에는 보여준 것이 없었는데다 어이없게도 연기 대상까지 받게 되니 비호감으로 전락했었는데, 지금의 연기는 연기 대상이 전혀 아깝지 않은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연기 하나 잘 했을 뿐인데 갑자기 얼굴도 잘 생겨보이고, 몸짱도 멋져 보이고, 마프가 끝나고 나오는 맥주 CF에서의 모습도 멋져보인다. 김태희와 호흡을 맞춰 사심연기라 불리우고 있는 송승헌. 그만큼 많이 변했기 때문에 그런 말도 도는 것이 아닌가 싶다. 지금과 같이만 한다면 송승헌은 마프를 국내 뿐 아니라 해외로도 진출시킬 수 있는 키가 되지 않을까 싶다.

김태희의 망가짐은 실은 망가짐이 아니다. 손예진이나 이다해와 같은 캐릭터이다. 망가진 듯 하지만 여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그런 캐릭터 말이다. 가끔 마프의 김태희를 보면 손예진이나 이다해가 오버랩되기도 한다. 지금까지 김태희의 모습은 남자들이 바라는 캐릭터였는데, 지금의 모습은 여자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로 바뀌였고, 그것이 더욱 자연스런 연기를 보여주게 함으로 남녀 팬을 모두 사라잡게 되지 않았나 싶다. 옆집 동생같은 김태희는 마프를 안전궤도에 올려둔 공신이다.

2. 신데렐라의 삶

article image

김태희가 자신의 미투데이에 올린 공주 침대

백마탄 왕자를 만난 신데렐라의 이야기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4회에서 비로소 황실에 들어섰기 때문이다. 이설이 겪게 될 상위 0.0001% 삶. 그것은 많은 여성들의 로망이 될 것이고, 이슈가 될 것이다. 지금의 말괄량이 이설은 이제 고품격 럭셔리 공주로 변해가기 시작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일어날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기다리고 있다. 예고에서 보았듯 현대판 공주는 그간 드라마에 나왔던 웬만한 상류층과는 비교가 안된다. 한 나라의 공주니 최고급이 허용된다. 아니 최고급이 아니면 안되는 것이다. 한 나라의 국격을 나타내는 상징적인 의미이니 말이다.

드레스룸은 많은 여성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고, 그것이 김태희가 입었다는 것만으로 이슈가 될 것이다. 이설이 마시는 차, 음식, 보석등은 마치 김태희가 정말 이설 공주인 마냥 사람들을 유혹할 것이고, 점점 공주로 변해가는 이설의 모습은 현대판 신데렐라의 종결자로 비춰질 것 같다. 물론 이설은 예전의 자유로운 영혼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행복에 겨운 고민을 하겠지만, 이미 여자 시청자들은 우아한 라이프 스타일에 반해있을 것이고, 남자 시청자들은 우아한 자태의 김태희에 빠져 있을 것이다.

3. 경쟁작이 없다.

article image

수목드라마의 가능성은 매우 크다. 예전에 한 배우가 수목드라마 시청률이 안나오자 수목드라마는 원래 시청층이 좁다고 말한 적이 있었는데 말도 안되는 이야기다. 제빵왕 김탁구는 50%가 넘는 말도 안되는 시청률을 보여주었지 않은가. 당시 경쟁작이었던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도 20%가 넘는 시청률이 나왔었다. 수목드라마의 시간대는 충분히 매력적이고 많은 사람들이 시청하는 시간대이다.

마프 역시 이번엔 경쟁작이 없기에 높은 시청률을 기록할 것 같다. 싸인은 타겟층이 아예 다르다. 월화드라마에서 아테나와 드림하이의 시청층이 다르듯, 싸인은 약간 복잡한 것을 좋아하는 남성 시청자들이 좋아할 내용이다. 미드에는 턱없이 부족하기에 미드를 좋아할만한 아직 미드를 보지 않은 사람들이 주시청층이 될 것이다. 가족끼리 보는 시간대이기 때문에 가족끼리는 싸이보다 마프를 볼 가능성이 높다. 발랄하고 가벼우면서 김태희와 송승헌을 볼 수 있으니 말이다. 내용도 허구성을 띄면서 현실 속에서 일어나는 듯한 착각을 일으키니 타켓층이 굉장히 넓고 몰입도도 높다.

연기력과 스토리와 타이밍까지 운이 잘 따라운 마프는 이 3가지만 보아도 성공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무엇보다 마프를 한번 본 사람들은 급 빠져들게 되고,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기에 바쁘다. 나 또한 #tvmoba당을 통해 열심히 다른 사람들에게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사용해 마프를 알리고 있다. 마프의 앞으로 이야기가 더욱 기대되고 또한 마프로 인해 새로운 시작을 알릴 김태희와 송승헌도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