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샤 유스 이승우 4골 폭발 '완벽한 선수' 극찬

Image of 2178 article

FC바르셀로나 유스팀의 한국인 스타 이승우(14)가 4골을 폭발시키는 괴력을 발휘했다.


15세 이하 카데테 B팀 소속의 이승우는 지난 26일(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유스아카데미 '라 마시아'에서 열린 토르토사와의 유소년 리그 경기에서 화려한 개인기로 4골 원맨쇼를 펼치며 팀의 7-0 대승을 이끌었다.


구단 공식 매체인 바르샤TV가 편집한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는 곧 등번호 9번을 단 이승우의 골장면이었다. 투박해보이지만 현란한 드리블, 강력한 돌파의지와 넓은 시야로 만들어내 득점은 "박지성과 메시의 플레이를 섞어놓았다"는 평가를 무색케 하지 않았다.


3번째 득점 장면(영상 3분35초)에서 동료들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골을 만들어내는 모습은 바르셀로나 성인팀 특유의 '티키타카(빠른 패스워크)'를 연상케 한다. 이승우와 함께 뛰는 또 다른 한국인 유망주 장결희(14) 날카로운 패스와 더불어 1골을 보태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이승우는 바르셀로나 전문 매체인 '토탈바르샤'로부터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되면서 "예리한 드리블과 넓은 시야, 간결한 피니시로 토르토사 수비를 농락했다. 최근 몇 년간 라 마시아에서 지켜본 가장 완벽한 선수 중 한 명이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이승우는 2010년 열린 '다논 네이션스컵'에서 득점왕을 차지하면서 바르셀로나 스카우트의 눈을 사로잡았다. 지난 시즌 인판틸A(13~14세) 팀에서 뛰면서 38골 18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9월 이탈리아 '2012 메모리얼 가에타노 시레아' 대회 결승전에서 우승 당시 결승전에서 결승골 포함 2골을 넣어 MVP에 선정된 바 있다.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는 카데테 B팀 이승우, 장결희, 강민호 외에 한 단계 높은 카데테 A팀의 백승호도 뛰고 있다. 지난해 7월 5년 장기 계약으로 화제를 모았던 백승호 역시 지난 시즌 카데테 B팀에서 미드필더로 뛰며 11골을 넣는 등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축구 팬들은 이들이 성장해 10년 뒤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모습을 상상하며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