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Cases of Appropriate Technology by xilebat

  • 적정기술의 10가지 사례

  • The goal of Appropriate Technology (AT) is to increase the standard of living for the developing world without condescension, complication, or environmental damage. Typical AT inventions are more labor intensive, require fewer resources, and use low cost or readily available materials wherever possible. Special attention is paid to the social, cultural, and ethical aspects of the communities the technology is intended for. Submitted for your approval are 10 inventions using these principles, and they are every bit as ingenious as anything coming out of Silicon Valley. You will also find several links to charitable organizations distributing these products for little or no cost, should you wish to contribute to their efforts.
  • 적정기술(Appropriate Technology)의 목표는 삐까번쩍한것, 복잡한 문제들, 혹은 환경의 파괴 없이 저계발 국가들에서 삶의 질을 향상 시키는 것이다. 적정기술 발명품들은 보통 노동 집약적이고, 적은 자원을 소모하며, 저가이거나 어디서든 쉽게 확보할 수 있는 재료를 사용한다. 기술이 사용될 지역의 사회적, 문화적 윤리적 관점에 특별한 주의가 들어간다. 여기 올려진 10개의 발명품들은 이런 원칙에 들어맞으며 어떤면으로나 실리콘벨리에서 나온 발명품들과 마찬가지로 기발하다. 만약 이들의 노력에 도움을 주고 싶다면, 거의 무료 혹은 완전 무료로 이 제품들을 나누어 주고 있는 자선 단체들의 링크도 포함되어있다.
  • 10One Laptop Per Child
  • 10 OLPC (한명의 어린이당 하나의 랩탑)
Image of 928 article
  • The developing world may be falling behind when competing for resources, but it hasn’t even started regarding technology. The “One Laptop One Child” project aims to fix this. Its goal is to create a rugged, low-cost, low-power, connected computer for children in the third world. Its XO laptop is about the size of a small textbook, with built-in wireless and a screen readable in direct sunlight (for children who school outdoors). The computer is extremely durable, energy efficient, and has a childlike industrial design to discourage gray market trafficking—whip this out at the boardroom and everybody will know who’s NOT getting to use it. XO laptops have already been delivered to children inAfghanistan and East Africa, with additional shipments scheduled for the Palestinian Occupied Territories. More information .
  • 개발도상국들은 자원 경쟁 면에서 훨씬 뒤처져 있다. 하지만 기술 부분은 아직 시작도 못 했다. "한 명의 어린이당 하나의 랩탑" 프로젝트는 이 문제의 해결을 목적으로 하고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제3세계 어린이들에게 튼튼하고, 값싸며, 적은 에너지를 소모하는 인터넷이 연결된 컴퓨터를 만드는 것이다. 이 XO 랩탑은 작은 교과서 크기로, 무선 인터넷 카드가 내장 되어 있으며,(야외에서 수업하는 어린이들을 위해) 직사 광선에서도 볼수있는 스크린을 가지고 있다. 이 컴퓨터는 매우 튼튼하며, 에너지 효율이 높고, *회색 시장에서 거래된는 것을 막기위해 아동스러운 디자인을 하고 있다.-회의 시간에 이 랩탑을 꺼내들면 사람들이 다 알아챌 것이다. XO랩탑은 이미 아프카니스탄과 동 아프리카의 어린이들에게 전달 되었으며 팔래스타인 지역에도 추가로 배달될 예정이다.
  • note icon
    회색시장- 암시장과 보통시장의 중간으로 불법은 아니지만 품귀상품을 비싸게 파는 시장.
  • 9Solar Powered Lightbulb
  • 9. 태양전지 전구
Image of 928 article
  • Though we can’t really fathom it, much of the world is still prisoner to darkness. Nokero’s N100 solar-powered light bulb may change that. This clever product stores electricity from daylight, one of the few commodities rural India, Africa and most of the third world has abundantly. Designed specifically for use in developing nations, the LED bulbs can provide four hours of light when the battery is fully charged. That may not sound like much to you or me, but consider the scarce wood burning fuel this replaces. The N100 is constructed from impact-resistant plastic and includes four solar panels, five LEDs and replaceable NiMH batteries said to last two years. Complete units cost $15 apiece, but may someday cost as little as $6 per unit in bulk. More information .
  • 실제로 얼마만큼인지는 몰라도 세계의 상당부분은 아직 어둠에 갇혀있는 상태이다. Nokero의 N100 태양전지 전구는 이러한 현실을 바꿀 수 있다. 이 훌륭한 제품은, 일용품이 부족한 인도의 시골, 아프리카, 그리고 대부분의 제3세계에서 풍족하게 얻을 수 있는 햇빛을 이용해 충전한다. 개발도상국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된 이 LED 전구는 완충된 상태에서 최대 4시간 동안 빛을 밝힐 수 있다. 이건 나나 여러분한테 그다지 대단할 것 없는 것처럼 들리지만, 이 전구로 불을 밝히는 동안 나무를 태우지 않아도 된다는 점을 고려해보라. N100은 내충격성 플라스틱 케이스에 4개의 태양전지 패널, 5개의 LED와 2년 동안 쓸 수 있는 니켈망간 전지를 포함하고 있다. 완제품의 가격은 개당 15달러이지만 언젠가는 일반 전구와 같은 6달러까지 떨어질 것이다.
  • 8Concrete Canvas Shelters
  • 8. 콘크리트 캔버스 쉼터
Image of 928 article
  • UK firm Concrete Canvas knows too well that “temporary” tent cities for refugees offer little protection from the elements, and a more sturdy solution is needed using local materials. Their solution is Concrete Canvas, an ingenious material for rapidly deployable hardened shelters that require only their product, water and air for construction. Just pump up the air bladder to provide temporary scaffolding, put the Concrete Canvas on top of the air bladder, and pour fresh or even salt water on the canvas. Let the canvas dry for 24 hours. Then remove the air bladder and you have a sturdy (25 or 54 sqm) shelter that can last up to 10 years. It’s even waterproof and fireproof. Two people with no training can assemble the smaller CCS25 version in 24 hours. More information.
  • 영국 기업인 Concrete Canvas는 난민에게 제공되는 "임시" 텐트 도시는 자연 환경으로부터 난민들을 제대로 보호할 수 없기 때문에 현지 자재를 활용한 보다 튼튼한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Concrete Canvas라는 솔루션을 고안했는데 이는 신속한 설치가 가능하고 해당 지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자재로 만든 제품으로 물과 공기만 있으면 건축이 가능하다. 공기 주머니에 공기를 불어넣어 임시 가림막을 세우고, Concrete Canvas로 공기 주머니를 덮은 후 캔버스 위에 담수나 바닷물을 붓는다. 24시간 동안 건조시킨 후 공기 주머니를 제거하면 최대 10년까지 버틸 수 있는 튼튼한 (24 또는 54 제곱미터) 쉼터를 지을 수 있다. 게다가 방수 및 방화 기능까지. 초심자라 하더라도 24시간이면 소형 CCS25를 만들 수 있다. 추가 정보.
  • 7Universal Nut Sheller
  • 7. 만능 땅콩까기
Image of 928 article
  • Prior to Jock Brandis’ Universal Nut Sheller, growing and harvesting peanuts in Africa was a time-and-labor intensive affair relegated to women and children. However, his simple hand-powered device – capable of shelling 50 kilograms (110 lb) of raw, sun-dried peanuts per hour – is now making African nut farming plausible. The device requires less than $50 in common materials to make, lasts 25 years, and just one sheller can serve the needs of a 2,000 person village. Thus it was no surprise when it won the 2006 Popular Mechanics Breakthrough award. The Full Belly Project in North Carolina, USA, is working to establish businesses that manufacture and distribute the Universal Nut Sheller, since the machine can quadruple farmer incomes and encourage nut farming, which prevents erosion and returns nitrogen to the soil. Field feedback indicates that the machine works well with shea nuts in Uganda, but Ghana residents report that the Universal Nut Sheller broke the peanuts into unacceptable sizes. More information .
  • Jock Brandis가 발명한 만능 땅콩까기가 나오기 전까지만 해도 아프리카에서의 땅콩 재배와 수확은 아동 및 여성의 집약노동을 필요로 하는 작업이었다. 그러나 시간당 최대 50kg (110 파운드)의 태양 건조 땅콩을 깔 수 있는 단순한 수동식 기구 덕분에 아프리카의 땅콩 농사는 타당성을 갖게 되었다. 재료 비용은 50달러 미만, 수명은 25년 이상으로 기계 한 대로 2천 명의 노동력을 대신할 수 있다. 미 캐롤라이나 주의 Full Belly 프로젝트는 만능 땅콩까기의 제작 및 보급사업 개척에 초점을 두고 있는데 그 이유는 기계를 통해 농가 수입이 네 배 증가하고 땅콩재배를 촉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땅콩 농사를 짓게 되면 토양 침식을 방지하고 질소를 공급할 수 있다. 현지의 의견을 받아본 결과 우간다 시아 너트에는 제대로 작동을 하나 가나에서는 만능 땅콩까기가 깐 땅콩의 크기가 허용 불가능한 수준이었다고 발표했다. 추가 정보.
  • 6Pot-In-Pot Refrigerator
  • 6. 항아리속 항아리 냉장고
Image of 928 article
  • In 2001, Nigerian Mohammed Bah Abba won the 2001 Rolex Awards for Enterprise with his invention of a simple cooling system to preserve food in rural areas with no electricity. His solution was a Pot-in-Pot refrigerator, which relies on the concept of evaporative cooling. The system works by putting a smaller clay pot inside a larger one, separating the two by constantly moist sand. Evaporation causes a cooling effect in the inner pot. Eggplants are reported to stay fresh for 27 days, nine times their usual expiration date. Tomatoes and peppers can last for up to 21 days (I can’t even get that to happen in my own refrigerator!) More information .
  • 2001년 나이지리아에 모하마드 바 아바는 전기가 없는 시골에서 음식을 저장할 수 있는 간단한 냉각 시스템으로 롤렉스 기업가상을 받았다. 그의 해법은 증발 냉각 개념을 이용한 항아리속 항아리 냉장고 이다. 이 시스템은 큰 항아리 속에 작은 항아리를 넣고, 그 사이를 계속 젖은 모래로 분리 하는 것이다. 증발은 안에있는 항아리의 냉각 효과를 발생한다. 가지는 27일 동안이나 신선하게 유지된다고 알려졌으며 이는 그냥 밖에 두었을때보다 9배나 긴 기간이다. 토마토와 피망은 21일까지 유지된다. (이는 우리집 냉장고보다 좋은 성능이다!)
  • 5Bike Powered Water Pump
  • 5. 자전거 동력을 이용한 급수 펌프
  • UK Engineering student John Leary knows his “Gilligan’s Island”, and the world may be better off for it. When challenged to design a product from only waste materials, he created a bicycle-powered water pump for irrigation and water distribution in Guatemala. NGO Maya Pedal learned of the product and assisted in distribution, since its goal is to improve the daily lives of locals without finicky (and expensive) fossil fuel machines. The product works by plugging a normal bike’s rear wheel to a friction drive, connected to an electrical pump. The back tire contacts with the former armature of the motor, and the wheels are moved by raw muscle power. The machine can pump 40 liters of well water per minute, and locals love the design because it’s so portable (when you’re done pumping, just flip the frame upside down and the pump sits atop the back wheel, so you can ride off to the next well). The machine is now in regular production in Guatemala. More information .
  • 영국의 공학생인 John Leary는 그가 하고 싶은 일이 뭔지 잘 알고 있었고 세상은 힘이 되어주었다. 그는 폐품만을 이용한 제품 디자인에 도전하여 과테말라의 관개 및 물 공급을 위해 자전거 동력을 이용한 급수 펌프를 만들어냈다. NGO 단체인 Maya Pedal은 이 급수 펌프를 이용하면 다루기 까다롭고 비싼 화석 연료 펌프 없이도 각 지역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음을 깨닫고 보급을 원조해주었다. 이 제품은 일반 자전거의 뒷바퀴를 전기 펌프의 마찰 장치에 꽂으면 작동한다. 타이어와 모터의 전극이 접촉한 상태에서 뒷바퀴를 다리 근육의 힘으로 움직인다. 이 기계는 우물물을 분당 40리터씩 끌어올릴 수 있으며, 지역 사람들은 옮기기 쉽기 때문에 이 디자인을 좋아한다 (물을 퍼올린 다음에는 펌프를 접어서 뒷바퀴 위에 얹은 후에 다음 우물로 이동하면 된다). 이 기계는 현재 과테말라에서 정식으로 생산되고 있다.
  • 4Free Wheelchair Mission
  • 4. 공짜 휠체어 사업
Image of 928 article
  • Okay, the wheelchair did previously exist, but not one this cheap, and 20 million people in the world need one. NOW. After seeing a disabled Moroccan woman drag herself across a busy street, MIT grad Don Schoendorfer and his wife Laurie decided to do something about it. They reasoned that the key issue was wheelchair affordability, so they developed one with the lowest possible cost. The resulting FWM wheelchair uses elements already in existence, components currently in manufacture and off-the-shelf parts already being produced in very high volumes. By using this approach, FWM has an extraordinarily low $59.20 manufacturing cost. The FWM wheelchair is manufactured in China for maximum economy, packed in bulk in 40’ ocean-going containers, and shipped directly to the receiving country for highest efficiency. As of this writing, FWM has delivered 481,655 wheelchairs to 77 countries, all at no cost to the recipients. More information .
  • 물론, 휠체어는 예전에도 존재했다. 하지만 이렇게 값이 싸진 않았다. 그리고 전세계에 2천만명의 사람들에게 휠체어가 필요하다. 지금 당장 말이다. 모로코의 한 장애인 여성이 바쁜 거리를 힘겹게 지나가는 것을 보고 나서, 앰아이티의 대학원생인 돈 쉔더르퍼와 그의 부인 로리는 먼가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두 부부는 가장 중요한 문제는 휠체어의 가격을 낮추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가능한 비용을 가장 낮출수 있는 휠체어를 개발했다. 그 결과로 나온 FWM (?) 휠체어는 이미 있는 부분들을 이용하고 또 이미 대량생산을 통해 가게에서 손쉽게 구할수있는 부품들을 사용하였다. 이러한 방식으로, fwm은 미화 59.20불이라는 엄청나게 낮은 제작 단가를 이루어냈다. 이 휠체어는 중국에서 최대한 경제적으로 제작되고, 40인치의 바다를 건너가는 컨테이너에 대량으로 포장되어서 수신국에 최대한 효율적으로 배달 된다. 지금 이글을 쓰는 순간에 fwm은 이미 받는이에게 아무돈도 받지 않고 481,655개의 휠체어를 77개국에 배달했다.
  • 3Hippo Roller Water Project
  • 3. 히포 롤러 워터 프로젝트
Image of 928 article
  • In some African villages, fetching potable water can take most of an entire day, and is typically a chore left to women and children. The Hippo Roller is a simple tool for transporting water from distant watering-holes back to homes and villages – an alternative to the traditional 5-gallon-barrels-on-heads approach. The product itself is similar to a barrel with a handle that you push ahead of you like a steamroller’s drum, and has a capacity of 90 liters / 24 gallons. That’s nearly a 5X increase in productivity. In the past 15 years, the Hippo Roller Water Project has distributed over 30,000 rollers, directly benefitting over 200,000 people. More information .
  • 어떤 아프리카의 마을에서 식수를 옮겨 오는것은 하루의 대부분이 걸릴 수 있다. 그리고 이 일은 보통 여자들이나 아이들의 몫이다. 히포 롤러는 멀리 떨어진 식수원부터 집까지 물을 운반하는 간단한 도구이며 이는 이전에 머리에 얹고 나르는 5갤론 물통의 대안이다. 이 제품은 물통과 비슷하며 롤러같이 앞에서 미는 핸들이 달려있다. 히포 롤러는 90리터(24갤론)의 물을 운반할 수 있는데 이는 생산성 면에서 거의 5배 증가한 것이다. 지난 15년동안 히포 롤러 워터 프로젝트는 30,000개 이상의 롤러를 보급 했으며 200,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직접 혜택을 얻었다.
  • 2Rocket Stove
  • 2. 로켓 스토브
Image of 928 article
  • A rocket stove is a super-efficient heater invented at the Aprovecho Research Center to reduce biomass fuel requirements in developing countries. It combines the stove’s air-intake with the fuel-feed slot in an opening terminated by a combustion chamber, which in turn leads to a chimney and heat exchanger. Rocket Stoves are commonly used today in Lesotho, Malawi, Uganda, Mozambique, Tanzania, and Zambia. The stoves are easy to build using local materials, and accept small diameter fuel such as twigs and branches. The resultant heat is directed to a very small area, and greatly reduces the amount of wood fuel needed for cooking and boiling water. Aprovecho won the 2009 Ashden International Energy Champion Award for its Rocket Stove technology.More information .
  • 로켓 스토브는 개발도상국들 안에 바이오매스 연료에 대한 수요들을 줄이기 위해 Aprovecho Research Center에서 발명한 초에너지절약형 히터이다.
    로켓 스토브는 연소실 끝에 있는 구멍 안에 공기흡입구와 연료 투입구가 결합되어 있고, 연소실은 굴뚝과 열교환기에 차례대로 연결되어 있다.
    로켓 스토브는 오늘날 레소토, 말라위, 우간다, 모잠비크, 탄자니아 그리고 잠비아에서 흔히 사용되고 있다.
    스토브들은 그 지역에서 찾을 수 있는 재료들로 쉽게 만들 수 있다. 그리고, 나무의 가지와 잔가지들처럼 지름이 작은 연료들도 사용할 수 있다.
    그로 생긴 열은 매우 작은 면적으로 보내진다. 그리고, 물을 끓이고 요리하기 위해 필요한 나무 연료의 양을 크게 줄여준다.
    Aprovecho Center는 그들의 로켓 스토브의 기술로 2009년 Ashden 국제 에너지 챔피온상을 받았다.
  • note icon
    바이오매스(Biomass): 어느 시점에 임의의 공간 내에 존재하는 특정 생물체의 양을 중량 또는 에너지량으로 나타낸 것으로 생물량, 생물체량이라고도 한다. 지구상에서 1년간 생산되는 바이오매스는 석유의 전체 매장량과 맞먹어 적정하게 이용하면 고갈될 염려가 없는 이점이 있다.
  • 1Lifestraw
  • 1. 라이프스토로우
Image of 928 article
  • In 2009, an estimated 5,000 deaths from unsafe drinking water occurred every day. This is down from 6,000 in 2007, and Vestergaard Frandsen’s Lifestraw played its’ part in the decline. The Lifestraw is a personal, low-cost water purification tool, with a service lifetime of 700 liters, or about one year of water consumption for a single person. Unlike other water purification products, Lifestraw is intuitive to use, can be worn around the neck, and requires no training, special tools or electricity to operate. The sucking action of the straw pulls the water through a filter that traps 99.999% of waterborne bacteria (such as Salmonella, Shigella, Enterococcus and Staphylococcus) and 98.7% of waterborne viruses. The Lifestraw has won countless awards, including Time Magazine’s “Best Invention of 2005”, “Europe’s Best Innovation” by Reader’s Digest, and “Innovation of the Year” by Esquire. More information .
  • 2009년에는 매일 약 5천명의 사람들이 오염된 식수로 사망했다. 하지만 2007년의 6천명보다 줄어둔 수치이며, Vestergaard Frandsen 사의 라이프스토로우(Lifestraw)가 사망자 감소에 일조했다. 라이프스토로우는 저가의 1인용 정수기이며 개당 약 700리터를 정수할 수 있는데 이는 한 사람이 1년 동안 소비하는 물의 양이다. 다른 정수기와 달리, 라이프스토로우는 사용법이 직관적이고, 목에 걸고 다닐 수 있으며, 조작하는데 특별한 훈련이나 전기나 별도의 도구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빨대로 물을 빨아들이면 필터를 통해 약 99.999%의 (살모넬라, 시겔라, 엔테로코커스, 스타필로코커스와 같은) 박테리아와 98.7%의 바이러스를 거를 수 있다. 라이프스토로우는 타임 지의 "Best Invention of 2005", 리더스 다이제스트의 "Europe's Best Innovation", 에스콰이어 지의 "Innovation of the Year"를 포함하여 수많은 상을 수상하였다.
  • BonusCorn Sheller
  • 한가지더! 옥수수 까는 기계
Image of 928 article
  • Designing products for developing nations is a unique challenge because inventors are creating technologies for cultures of which they have little, or no, experience. Ignorance of daily life and values in developing countries can pose difficulty envisioning how people might use an invention, or whether said invention fills a need at all. Case in point: Compatible Technology International visited Guatemala and observed women hand-shelling corn. They saw how labor-intensive the manual shelling process was, and, being engineers with a problem in their sights, they quickly developed a corn sheller out of a piece of wood with a hole in the middle. The women pushed the ear of corn through the hole, shaving the kernels from the cob MUCH more quickly. So the engineers crafted and donated several of their devices, convinced of their good deed. But when they returned months later, they found the women still hand-shelling corn. The women told them, ‘Thanks for your invention, it’s much easier. But this is the time we use to talk about men, school, and kids, and your device makes our work too fast for that.’ (Take heart guys, Edison had a similar experience selling a vote counter to the US Congress – of course they were talking about bribes and war, not ‘men, school and kids’.) More information .
  • 개발도상국을 위한 제품을 디자인 하는것은 발명하는 사람이 경험해 본적이 거의 없거나 아예 없는 문화에 필요한 기술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독특한 문제를 안고 있다. 개발도상국에서 일상 생활과 가치에 대한 무지는 사람들이 어떻게 말명품을 사용하게 될지, 혹은 그들의 필요를 채워줄수 있기는 한지 내다보는데 어려움을 야기한다. 좋은 예로, 콤페터블 테크널러지 인터네셔날사는 과테말라를 방문하고 여성들이 옥수수를 손으로 떼는 것을 발견했다. 그들은 손으로 옥수수를 떼는것이 얼마나 노동 집약적인지를 보고 ,문제를 발견한 엔지니어가 그렇듯, 금세 나무 조각 가운데 구멍을 뚫어 옥수수 까는 기계를 만들어 냈다. 여자들은 옥수수를 그 구멍으로 밀어넣어 옥수수 알을 옥수숫대에서 '훨씬' 빨리 얻어낼수 있었다. 하지만 몇달후 그들이 다시 돌아왔을때 여성들은 아직도 손으로 옥수수를 까고 있었다. 한 여성이 그들에게 말해 주었다. '옥수수 까는 기계 감사해요, 훨씬 쉽더군요 하지만 우리는 그(옥수수 까는)시간 동안 남자, 학교 그리고 아이들 이야기를 하죠. 그 기계는 얘기를 나누기엔 우리 일을 너무 빨리 끝나게 했어요.' (힘을 내시라, 에디슨도 미 국회에 투표 계산기를 팔려고 했을 때 비슷한 경험을 했으니. -물론 개표 요원들은 남자, 학교, 아이들 이야기가 아닌 뇌물과 전쟁 얘기를 했지만)
4 Comments
weerkang

weerkang • May 28th, 2013

https://www.facebook.com/groups/SVAppropriateTechnology 로 초대합니다.
ikpark

ikpark • Apr 12th, 2012

5. Bike Powered Water Pump 항목의 첫번째 문장이 아무래도 번역하기가 어렵네요. 의미를 이해하신 분들께 도움을 요청합니다 :)
  • equipoise • Apr 16th, 2012

    자전거 페달로 작동하는 물펌프네요~
    전에 아프리카에 자전거 페달로 작동하는 탈곡기가
    뉴스가 된 적이 있었더랬쥬~

umteeh

umteeh • Apr 11th, 2012

@ikpark 얼마전에 페이스북에 Looah한국어 번역 모임을 시작했는데 혹시 관심있으시면 들려보세요. 앞으로 좋은 글들을 팀으로 번역해보려고 해요. http://www.facebook.com/groups/3743702659188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