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화문맛집] 골라 먹는 재미가 있는~ 색다른 비빔밥 전문점 bibigo (비비고)

  • [Eatery in Seoul] Make your own Bibimbap - "Bibigo", a special Bibimbap restaurant via 미코유

Image of 528 article
  • 언제 먹어도 질리지 않는 우리 음식하면 저는 딱 두가지가 떠오르는 데요. 하나는 김치,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바로 비빔밥이에요. 꼭 정해진 나물을 넣어야만 맛있는 것도 아니고, 자신이 좋아하는 토핑으로 듬뿍 올려 매콤한 고추장에 슥~슥 비벼 먹으면.. 정말 없던 입 맛도 어찌나 금새 생겨버리는지요.
  • My two all-time favorite foods that I never get tired of are Kimchi and Bibimbap. You can add any kind of Namul (a warm vegetable dish from Korea, usually marinated with soy sauce), throw together your favourite vegetables, add the red pepper paste and mix it all together. Your lost appetite will come back in no time!
  • 제가 하두 비빔밥 예찬을 자주 했더니..아시는 분께서 광화문에 새로 오픈한 bibigo를 적극 추천하시더라구요. 뭐..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나요..?? 그 말을 듣고 나니 궁금해서 안가볼 수가 있어야죠. 지난 주 저녁~ 비빔밥을 먹으로 bibigo 광화문점을 찾았습니다. 6번 출구로 나와 조금만 걸어가니, 초록색 간판의 bibigo가 보였어요. 입구에 들어서자, 대나무와 한지를 이용한 매장 분위기가..아주 고급스럽게 느껴지더라구요.
  • I'm always praising Bibimbap so much that a friend of mine recommended a newly-opened Bibigo restaurant in Kwang-Hwa-Moon (a neighborhood in Seoul), saying that diners there could pick and choose... I was quite intrigued, and couldn't resist going there myself. I went one evening last week. As I got closer to the subway station gate 6, I was able to see the green signage of Bibigo. Its interior was decorated with bamboo and hanji (traditional Korean paper) and it felt very sophisticated.
  • 저녁 시간 때쯤 갔는데.. 이미 많은 분들이 줄을 서서 주문을 하고 계셨어요. 저로 얼른 그분들 뒤로 줄을 서서.. 메뉴판을 보며 어떤 음식으로 주문할지 유심히 바라보고 있었죠.
  • It was about dinner time, and already there was a long line of people waiting to order. I joined the line quickly, looking at the menu and thinking about what I was going to order.
Image of 528 article
  • 주방 바로 입구에서 사진에서 처럼 메뉴판이 놓여져 있구요. 이곳에서 바로 주문을 하는 식인데요.
  • You can see the menu with pictures in front of the kitchen. Here is where you place your order.
  • 비비고 라이스, 비빔밥, 돌솥비빔밥 중에서 먼저 한가지를 택 한뒤에, 밥과 토핑을 기호에 맞게 선택하고 마지막으로 소스를밥은, 일만 백미 그리고 발아현미, 찰보리,흑미 이렇게 4가지 종류이구요. 토핑은 숯불고기, 닭가슴살, 두부 이렇게 3종류 였어요. 마지막으로 고추장, 레몬간장, 참깨소스, 쌈장 이렇게 소스도 선택할 수 있구요. 한식세계화에 발맞춰 새롭게 만든 브랜드인 만큼, 개인의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아주 다양하더라구요.
  • First, you choose what kind of Bibimbap you want - Bibigo Rice, Bibimbap or Dolsot Bibimbap (the kind served in a hot stone bowl). Next, you pick your rice and toppings. Finally, you choose the dressing. They have four different kinds of rice - white rice, germinated brown rice, sticky barley, and black rice. For your toppings, you have the choice between bulgogi, chicken breast and tofu. You can also pick your dressing - red pepper paste, lemon soy sauce, sesame oil sauce, or ssamjang (a mixture of miso and red pepper paste). This restaurant is part of the campaign to globalize Korean food, and they offer a great variety of options for customizing your meal.
  • 저는 이날, 따끈한 돌솥 비빔밥에 밥은 건강을 생각해서 발아 현미로 하구요.토핑은 숯불고기 그리고, 소스는 매콤한 고추장 소스로 했어요. 과연 제가 주문한 비비밥의 조합이 어떻게 나올지 너무 기대가 되는 거 있죠?
  • I ordered the hot Dolsot Bibimap with germinated brown rice as a healthy option. I then chose the BBQ beef and spicy red pepper paste dressing. I was so excited about my order! What would all the combinations taste like?
Image of 528 article
  • 기본적으로 다양한 나물들이 제공 되는 건 물론 이구요. 비비고 라이스 같은 메뉴는 샐러드와 함께 곁들어 먹을 수 있는 메뉴라고 하더라구요.
  • The various vegetables are served as a side dish. I was also told that Bibigo Rice comes with a salad.
Image of 528 article
  • 고추장과 참기름을 넣고 슥슥 비벼 먹는 맛.. 와 살짝 달작지근한 불고기가 나물과 고추장을 만나 하나가 된 맛..?! 입안에 다채로운 향연이 펼쳐젔어요. 마치 오케스트라 연주같다고 할까요? ㅎㅎㅎ
  • OMG!!! What a taste! With all the toppings mixed together ("Bibim" in Korean) with sesame oil and red pepper paste, the bulgogi with a slight hint of sweetness, the vegetables in red pepper paste, it was all so harmonious on the palate - like music from an orchestra! Hahaha!!!
  • 사진에서 처럼, take-out 으로 주문해 가시는 분들도 많다고 해요.
  • As you can see in the photo, many people place take-out orders as well.
Image of 528 article
2 Comments
piquant

piquant • Feb 3rd, 2011

yay! my 2nd translated article... ;)
  • isyoon • Feb 11th, 2011

    Thanks a lot for your tim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