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arn to Speak or Teach Better in 30 Minutes

  • 30분을 투자해서 더 나은 발표자가 되자

  • How can you rapidly improve your presentation skills? When I began teaching at Stanford University in 2002, I was one of the weakest teachers--bottom 13% according to my student reviews. Eleven years later, in 2013, students named me one of the top 10 professors across all of Stanford University. During that journey, there was one short period when my teaching and public speaking rapidly improved, through a process called deliberate practice.
  • 어떻게 하면 빠르게 발표 장인이 될 수 있을까요? 2002년에 스탠포드 대학에서 처음 강의를 하고 받았던 학생 평가에서 저는 하위 13%의 약골 교사였습니다. 11년 후인 2013년에는 같은 대학에서 탑 10 교수에 속할 수 있었죠. 이 변화 속에 제 발표 기술과 교수법이 빠르게 발전한 순간이 었었습니다. 저는 이걸 ‘의도적 연습법’ 이라고 부릅니다.
  • We all know that to get better at a musical instrument or a sport, you have to practice. Practice does not simply mean “doing the activity over and over.” Instead, you learn fastest when you engage in a focused process called deliberate practice, in which you repeatedly attempt an especially challenging part of the task.
  • 악기를 연주하던 스포츠를 하던 더 잘하려면 연습을 해야 한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연습은 “그저 반복해서 열심히 하기”를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의도적 연습법이라 부르는 집중적인 프로세스를 통해 빠르게 배울 수 있습니다. 과정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을 반복적으로 시도하는 방법 말이죠.
  • When the best musicians are working to improve, they don’t just play their favorite tunes for hours. Instead, they pick a short but challenging passage in a larger musical piece, and repeatedly play that passage until they get it right. Athletes use a similar process to hone their skills. This is hard work---you focus in every attempt, try to figure out what you’re doing wrong, and tweak your performance to make it better. If you do it right, you might be mentally drained after 30 minutes.
  • 최고의 음악가들은 더 나아지기 위해 좋아하는 곡을 몇 시간 동안 연습하지는 않습니다. 대신 전체 곡에서 도전적인 부분을 골라 완전히 익힐 때까지 반복적으로 연주합니다. 운동선수의 연습도 이와 유사합니다. 이게 쉬운 일은 아닙니다. 매번 집중해서 무얼 잘못하고 있는지 어떻게 해야 더 낫게 할 수 있는지 주의 깊게 살펴야 합니다. 만약 제대로 하고 있다면 30분만에 완전히 녹초가 되고 맙니다.
  • Deliberate practice is common in music and in sports, but is rarely used in the context of speaking or teaching. In fact, knowledge workers in most disciplines rarely engage in deliberate practice. This limits how rapidly we get better at our jobs; it also means that deliberate practice might help you progress faster than your peers.
  • 의도적 연습법은 음악과 스포츠 분야에서 널리 사용되는 방법이지만, 말하기나 교수법 등에서는 잘 사용되지 않습니다. 사실, 대부분의 지식노동자들은 의도적인 학습에 엮일 일이 없습니다. 자기 분야에서 더 빠르게 성장하는 것을 저해하는 요인이죠. 이는 역설적으로 당신이 의도적인 학습을 한다면 경쟁자에 비해 더 빨리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Key elements of deliberate practice include:
  • 의도적 학습법의 핵심은 다음과 같습니다.
  • - Rapid iteration.
  • - 빠르게 반복하기.
  • - Immediate feedback.
  • - 즉각적인 피드백.
  • - Focus on a small part of the task that can be done in a short time.
  • - 짧은 시간 안에 작은 부분에 집중하기.
  • Here’s a 30 minute deliberate practice exercise for improving your presentations:
  • 발표 기술을 연습하기 위한 30분짜리 의도적 학습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 Select a ~60 second portion of a presentation that you made recently, or that you plan to make.
  • - 발표하고자 하는 부분에서 60초 정도를 선택합니다.
  • - Record yourself making that 60 second presentation. Use a webcam, camcorder, or your cellphone video camera to capture video and audio.
  • - 웹캠이나 캠코더, 핸드폰 카메라 등으로 60초간의 발표를 스스로 녹화해봅니다.
  • - Watch your presentation. If you haven’t seen yourself on video much, you’ll be appalled at how you look or sound. This is a good sign; it means that your speaking ability is about to improve dramatically.
  • - 녹화된 발표를 살펴보세요. 스스로의 영상을 본 적이 없다면, 당신의 목소리와 모습이 어색해서 놀랄 것입니다. 이건 당신의 발표 기술이 크으게 개선될 수 있다는 좋은 신호이니 걱정 마세요.
  • - Decide what you’d like to adjust about your presentation. Then go back to Step 2, try again, making any changes you think will improve your speaking.
  • - 당신의 발표에서 어떤 부분을 고치고 싶은지 골라보세요. 그리고 2단계로 돌아가서 개선하고 싶은 부분을 바꿔서 다시 해보세요.
  • - Repeat the cycle of recording, watching, and adjusting 8 - 10 times.
  • - 녹화하고, 보고, 고치는 것을 8~10회 반복하세요.
  • You want to select only a ~60 second portion of your presentation to practice. By using only 60 second segments, you can go through the steps above maybe 8-10 times in half an hour (i.e., you can perform many iterations in a short time). The first time I did this, I recorded myself talking for 30 minutes. But you don’t really want to watch a 30 minute video of yourself talking—it gets boring—and in a 30 minute video, you’ll also find far too many things to change that you won’t be able to keep them straight in your mind.
  • 발표의 연습을 위해 60초만 선택한다고 합시다. 60초의 단락만이라면 30분 동안 위 단계를 8~10회 진행할 수 있습니다.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많은 반복을 할 수 있습니다) 처음엔 저 자신의 모습을 30분 녹화했습니다. 하지만 자기 자신을 30분이나 보고 앉아 있는건 원치 않을 겁니다. 30분은 지루하기도 하고, 바꿀 부분을 너무 많이 발견하게 되어 머릿 속에 일일히 기억할 수도 없게 됩니다.
  • This was the process I used to improved my teaching. For about a year, I had a camcorder set up in my living room, and I went through the record-watch-adjust cycle whenever I had a few moments to spare. Although I still have much to learn, a series of many practice sessions helped me to improve my teaching more quickly than anything else I’ve done, and ultimately allowed me to develop and launch my first MOOC in 2011. In the later parts of my teaching career, when I was learning how to create MOOC-style online lecture videos, the process of deliberate practice helped me get much better at that too.
  • 저는 제 교수법을 개선하기 위해 이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일 년간 거실에 캠코더를 설치해두고 짬이 날 때마다 녹화하고-보고-개선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제가 시도했던 다른 어떤 방법들보다 이 연습 방법이 가장 빠르게 저를 개선할 수 있었고, 이 덕분에 2011년에는 저의 첫 MOOC를 출시할 수 있었습니다. MOOC 스타일의 온라인 강의 제작을 배우던 저의 강습 경력 후반 즈음에 의도적 학습법의 과정을 통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 If you try this technique, or if you apply deliberate practice to other areas of your life, please comment below and share your experience.
  • 이런 방법을 시도하고 있거나, 의도적 학습법을 생활의 다른 부분에 적용하고 있다면, 아래 댓글란을 통해 당신의 경험을 공유해주시면 좋겠습니다.
  • ---------------------------------------------------------------------------------------------------------------
  • ---------------------------------------------------------------------------------------------------------------
  • Q: What 60 seconds of a presentation should I choose?
  • 질문: 발표 중 어떤 60초를 선택해야 할까요?
  • A: Don’t spend too much time picking the “perfect” 60 seconds. The first time out, you might pick a piece of your presentation that you’re already comfortable with. Once you feel like you’re mastering a particular 60 second piece, go on and pick a different 60 second part, ideally something that you find challenging.
  • 답변: 어떤 60초를 고를지 너무 고민하지 마세요. 처음에는 당신이 발표에서 가장 편안한 부분을 골라서 해도 됩니다. 그 60초를 완성했다는 기분이 들면, 다른 60초를 골라보세요. 이상적으로는 도전적인 부분을 골라보는게 좋겠습니다.
  • Q: I really don’t like watching or hearing myself on video.
  • 질문: 제 모습을 보거나 제 목소리를 듣기가 정말 거북합니다.
  • A: That’s like saying that you don’t want accurate feedback on your own performance. The video camera reflects back to you how you’re presenting to others. You should find out how others are seeing you, and you will need accurate feedback if you want to improve.
  • 답변: 자신의 발표에 정확한 피드백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처럼 들립니다. 녹화된 영상은 당신이 다른 사람들에게 어떻게 보이는지를 반영합니다. 다른 사람이 어떻게 당신을 보는지 알아야 어떤 부분의 개선이 필요한지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 Q: Can this improve my speaking ability in other settings as well, for example improving my ability to give critical feedback in a 1:1, or improving how I speak at my team’s weekly meeting?
  • 질문: 말하기 기술을 이와 같이 개선한 것 처럼, 1:1 미팅이나 주간 팀 미팅에서 말하는 것도 개선할 수 있을까요?
  • A: Yes! You can use this method to practice your delivery in these other settings.
  • 답변: 물론이죠! 그런 종류의 일에도 이 학습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Q: In sports and in music, usually having a coach improves the feedback you get. Won’t I need one too?
  • 질문: 스포츠나 음악에서는 보통 피드백을 주는 코치가 있기 마련인데, 저도 필요하지 않을까요?
  • A: If you can have a friend or mentor give you better feedback—both what they see in your performance, as well as suggestions for how to adjust things—this would certainly accelerate your learning. But it’s more important for you to get going quickly, and you’ll be able to give yourself plenty of good feedback just by watching yourself on video. In order to get inspiration for ways to improve, I also watch YouTube videos of great speakers (my favorites include Bill Clinton, Steve Jobs and Michelle Obama) to identify things they do, which I then try to mimic. This can come much later in your learning process though.
  • 답변: 당신의 발표를 보고 고칠 점을 제안해줄 수 있는 친구나 멘토가 있으면 확실히 더 빨리 배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더 ‘빨리’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신의 비디오를 보는 것만으로도 긍정적인 피드백을 더 많이 얻을 수 있습니다. 개선을 위한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저는 유튜브에서 빌 클린턴, 스티브잡스나 미쉘 오바마와 같은 명연설가들의 영상을 보기도 합니다. 그들이 어떻게 하는지 보고 따라하기 위해서죠. 지금 당장보다는 학습법에 좀 익숙해진 뒤에 해도 좋습니다.
  • note icon
    역주) ‘빨리’는 영상을 녹화하고 피드백을 얻는 간격이 짧아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 Q: Can I apply deliberate practice to other aspects of knowledge work?
  • 질문: 의도적 학습법을 지적 작업의 다른 곳에도 적용할 수 있을까요?
  • A: I don’t have a great answer, but frequently think about this. One challenge is that in other areas of knowledge work than public speaking (such as delegation, strategic planning, writing, …) it isn’t always easy to get good feedback. But if you have any ideas, please let me know in the comments below.
  • 답변: 제가 잘 답변하긴 어렵지만, 저도 자주 생각하는 부분입니다. 발표 외의 지식 작업 분야(위임, 전략 계획, 글쓰기)에서 좋은 피드백을 얻기가 쉽지 않은 것이 문제입니다. 좋은 의견을 아래 댓글란에 알려주시면 좋겠습니다.
  • Q: Doesn’t this method only improve the delivery of my presentation, but not the actual content of the presentation?
  • 질문: 의도적 학습법이 제 발표 기술을 개선할 진 몰라도 발표 내용을 개선해주지는 않잖아요?
  • A: Yes, that’s right. I will have more to say about the content of presentations in a later article. If you are interested in this other topic, please follow me on LinkedIn and Twitter (@AndrewYNg) so that you will be notified when I write about that.
  • 답변: 그렇습니다. 그래서 발표 내용에 대한 얘기를 다음에 해보려고 합니다. 다른 주제에도 관심이 있다면 링크드인이나 트위터 @AndrewYNg 로 저를 팔로우 해주세요. 제가 적은 것에 대한 알림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