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근의 서재는 르네상스의 작업장이다

  • Kim Sang geun's library is a workshop of the Renaissance.

  • 서재하면 딱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바로 피렌체 인근에 있는 '산탄드레아(Sant'Andrea)'라는 곳에 있는 마키아벨리의 서재입니다. 마키아벨리는 이곳에서 , , 이런 책들을 썼죠. 그가 서재에 들어가서 했던 행동에 대한 기록이 있습니다. 마키아벨리가 친구에게 쓴 편지입니다.
  • There is an impression comes from the word "library". It's Machiavelli's library that is located in "Sant'Andrea"nearby Firenze. Machiavelli wrote these books in here. There are some actions that he did recorded. This is a letter that Machiavelli had wrote to his friend.
  • "저녁이 오면 나는 집으로 돌아가 서재로 들어간다네. 서재로 들어가기 전에 흙과 먼지가 묻어있는 일상복을 벗고 관복으로 갈아입지."
  • "In the dusk of the evening, I go home and enter into my library. I change into a clean and fine attire from the usual clothes those are stained with mud and dirt before I enter the library."
  • 마키아벨리가 최고 공직자라고 했죠? 관복으로 갈아입는 것입니다. 정장을 하는 것입니다.
  • "그리고 나는 옛 시대를 살았던 어르신들의 정원으로 들어간다네. 그분들께서는 나를 정중히 맞아주시고, 나는 혼자서만 그 맛을 음미할 수 있는 지혜의 음식을 그 어른들과 나누게 되지. 나는 그 옛 지혜의 음식을 그 어른들과 나누어 먹으며, 다시 태어난다네."
  • 이 문장이 바로 르네상스입니다. 재탄생한다는 뜻이죠.
  • "나는 옛 시대를 사셨던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지. 내가 그분들에게 주저하지 않고 질문을 드린다네. 왜 그때 그런 식으로 행동하셨는지를. 그 숨겨진 이유가 무엇인지를. 옛 성현들은 내게 대답해주시지. 매일 옛 시대의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는 그 4시간 동안 나는 아무런 피곤을 느끼지 못한다네. 내 삶에 주어진 모든 시련과 고통도 다 잊어버리지. 나의 가난도 두렵지 않아. 내게 닥쳐올 죽음조차도 내겐 아무런 의미가 없다네."
  • 서재 하면 이렇게 옛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는 정원의 이미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저에게 서재란 르네상스, 재탄생의 작업장입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