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e Global Gender Gap Report 2016

  • 2016 세계 성 격차 보고서

  • Empowering women is both the right thing to do and the smart thing to do for our businesses and our global economy. Today the World Economic Forumreleased its 2016 Global Gender Gap Report, which shows that the global workplace gender gap has grown bigger over the past year and that women remain an under-utilized business resource. You can't change what you don't measure, and the WEF does crucial work to measure disparities between women and men in health, education, the economy, and politics.
  •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는것은 비즈니스와 세계 경제를 위해 옳바른 일이며 현명한 선택입니다. 오늘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2016 세계 성격차 보고서에는 직장에서의 성 격차가 지난 몇년간 더 벌어졌고, 여성을 비즈니스 자원으로 활용하는것이 여전히 비효율적임을 보여줍니다. 측정할 수 없는것은 개선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남여 사이의 건강, 교육, 경제, 정치적 불평등을 수치화한 세계경제포럼의 역할은 매우 중요합니다.
  • One field where we know we need to close the global gender gap is tech. In today's world, women need tech and tech needs women—but the number of women pursuing degrees in computer science is dropping and women are 25% less likely to have Internet access than men. This means women often lack the resources and access that will set them up for success.
  • 우리가 잘 알고있는 기술분야에서 성 격차를 좁혀야합니다. 여성은 기술을 필요로 하고 기술은 여성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컴퓨터 과학을 공부하는 여성들이 점차 줄어들고 있고, 인터넷에 접속 할 수 있는 환경에 살고있는 여성은 남성에 비해 25% 더 적습니다. 이는 많은 여성들이 성공을 위해 필요한 자원과 경로를 제때 제공받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 Today's report is another reminder that we need the full talents of the population working in tech—and that from our homes to our companies, getting to true equality will lead to a better world for all of us. #GenderGap16#LeanIn
  • 오늘 이 리포트는 기술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전적인 지원과 재능이 필요하다는것을 다시한번 상기시켜줍니다. 가정에서부터 회사까지 진정한 평등을 얻는것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줄 것임을 말입니다.
  • The Global Gender Gap Report 2016
  • 2016 세계 성 격차 보고서 (본문)
  • Through the Global Gender Gap Report, the World Economic Forum quantifies the magnitude of gender disparities and tracks their progress over time, with a specific focus on the relative gaps between women and men across four key areas: health, education, economy and politics. The 2016 Report covers 144 countries. More than a decade of data has revealed that progress is still too slow for realizing the full potential of one half of humanity within our lifetimes.
  • 세계경제포럼은 세계 성격차 보고서에서 건강, 교육, 경제, 정치 분야의 남여간 상대적인 격차에 집중하여 성 불평등의 규모를 수치화하는 종적 연구를 시행해왔습니다. 올해의 보고서는 144개국을 대상으로 시행되었습니다. 10년간의 연구는 인류의 절반에 해당되는 사람들의 잠재력을 깨닫는것이 여전히 느림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 Talent and technology together will determine how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can be harnessed to deliver sustainable economic growth and innumerable benefits to society. Yet if half of the world’s talent is not integrated—as both beneficiary and shaper—into the transformations underway, we will compromise innovation and risk a rise in inequality. This urgency is at the core of a fresh call to action to accelerate progress towards gender equality, adding to the well-established economic case for gender equality. Moreover, there is a fundamental moral case for empowering women: women represent one half of the global population and it is self-evident that they must have equal access to health, education, earning power and political representation.
  • 제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경제성장과 무한한 효익은 재능과 기술이 함께 결합되었을때 달성가능합니다. 하지만 세계인구 절반의 재능이 현재 진행중인 이 변화에 함께하지 못한다면 혁신은 위태로워질 것이고, 불평등은 더 심화될 것입니다.

    This urgency is at the core of a fresh call to action to accelerate progress towards gender equality, adding to the well-established economic case for gender equality. Moreover, there is a fundamental moral case for empowering women: women represent one half of the global population and it is self-evident that they must have equal access to health, education, earning power and political representation.
  • Through the Global Gender Gap Report, the World Economic Forum quantifies the magnitude of gender-based disparities and tracks their progress over time. While no single measure can capture the complete situation, the Global Gender Gap Index presented in thisReport seeks to measure one important aspect of gender equality—the relative gaps between women and men across four key areas: health, education, economy and politics. The Index was developed in part to address the need for a consistent and comprehensive measure for gender equality that can track a country’s progress over time. More than a decade of data has revealed that progress is still too slow for realizing the full potential of one half of humanity within our lifetimes.
  • 우리는 성격차보고서를 통해 성별 불평등과 이런 불평등의 시간별 진행상황을 수치화했습니다. 하나의 측정기준이 모든 상황을 대변할 순 없습니다. 이 보고서에서 사용된 성격차 지수는 성 격차의 양상을 측정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지수는 건강, 교육, 경제, 정치라는 주요한 4개의 분야에 걸쳐 남여간의 상대적 격차를 측정하고, 성평등을 위한 일관되고 종합적인 필요성을 강조하고자 하는 노력하에 만들어졌습니다. 지수를 통해 우리는 각 국가별 진척상황을 연도별로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10여년 이상 누적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우리는 인류의 절반이 가진 잠재력을 알아가려는 노력이 여전히 느림을 알았습니다.
  • The Index does not seek to provide a comprehensive set of data and a clear method for tracking gaps on critical indicators so that countries may set priorities within their own economic, political and cultural contexts. It points to potential role models by revealing those countries that—within their region or income group—are leaders in distributing resources more equitably between women and men, regardless of the overall level of available resources.
  • 성 격차 지수는 각 나라가 성 평등을 위해 어떤것에 우선순위를 두는게 좋은지에 대한 가이드를 제시하진 않습니다. 격차를 추적할 수 있는 완전한 데이터 세트와 방법론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경제규모와 상관없이 남여간 고른 자원분배를 달성한 국가들을 잠재적 롤모델로 강조하고자 이 지수를 만들었습니다.
  • On average, the 144 countries covered in the Report have closed 96% of the gap in health outcomes between women and men, unchanged since last year, and more than 95% of the gap in educational attainment, an improvement of almost one full percentage point since last year and the highest value ever measured by the Index. However, the gaps between women and men on economic participation and political empowerment remain wide: only 59% of the economic participation gap has been closed—a continued reversal on several years of progress and the lowest value measured by the Index since 2008—and about 23% of the political gap, continuing a trend of slow but steady improvement. Weighted by population, in 2016, the average progress on closing the global gender gap stands at a score of 0.683—meaning an average gap of 31.7% remains to be closed worldwide across the four Index dimensions in order to achieve universal gender parity.
  • 이 보고서에서 다루고 있는 144개국의 교육분야 양성 평등수준은 작년과 같이 95%이며, 건강분야의 평등은 작년에 비해 1%올라 현재까지 가장 높은 수준인 96%를 달성했습니다. 하지만 경제활동 참여와 정치분야의 격차는 아직까지 많은 개선이 필요합니다. 올해의 경제부문 평등수준은 59%로 최근 몇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해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격차를 보였습니다. 정치부문의 평등수준은 23%로 느리지만 꾸준히 격차를 해소하고 있습니다. 인구가중평균으로 측정한 2016년 전세계 성 격차지수는 0.683입니다(역주: 1에 가까울수록 완전한 남여평등을 의미함). 이는 진정한 성 평등을 달성하기 위해서 4개의 주요 분야에서 31.7%의 격차가 해소되야 한다는것을 의미합니다.
  • Out of the 142 countries covered by the Index both this year and last year, 68 countries have increased their overall gender gap score compared to last year, while 74 have seen it decrease. It therefore has been an ambiguous year for global gender parity, with uneven progress at best.
  • 지난해와 올해 조사대상에 포함 된 142개국 중 68개국의 성격차지수가 개선되었습니다. 74개국의 지수는 악화되었습니다. 성 평등을 달성하고자 하는 노력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노력이 명확한 성과를 가져다 주지 않은 한해였습니다.
  • All things held equal, with current trends, the overall global gender gap can be closed in 83 years across the 107 countries covered since the inception of the Report—just within the statistical lifetime of baby girls born today. However, the most challenging gender gaps remain in the economic sphere and in health. At the current rate of change, and given the widening economic gender gap since last year, it will not be closed for another 170 years. The economic gender gap this year has reverted back to where it stood in 2008, after a peak in 2013. On the other hand, on current trends, the education–specific gender gap could be reduced to parity within the next 10 years. The currently widest gender gap, in the political dimension, is also the one exhibiting the most progress, narrowing by 9% since 2006. On current trends, it could be closed within 82 years. The time to close the health gender gap remains undefined. Formally the smallest gap, it has oscillated in size with a general downward trend. Today, the gap is larger than it stood in 2006, in part due to specific issues in select countries, in particular China and India.
  •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보고서가 만들어지기 시작한 해부터 조사에 포함된 107개국의 완전한 성평등은 83년 이후에 달성가능할 것으로 전망합니다. 이는, 오늘 태어난 여자아이가 83년이 지난 이후에야 완전한 성평등을 누릴 수 있다는걸 의미합니다.

    경제와 건강분야의 성 격차는 가장 해소하기 어렵습니다. 지금과 같은 변화추세를 유지하고 지난해의 상황 같이 경제부문의 격차가 더 늘어난다면 경제분야의 격차는 170년이 지난 이후에도 완전히 해소될 수 없을것입니다. 경제분야 격차는 2013년 가장 낮았지만 올해는 2008년 수준으로 퇴보했기 때문입니다. 희망적인것은 현재 추세대로라면 교육부문의 격차는 10년이내에 해소될 것이라는 점입니다.

    현재 가장 큰 격차를 보이고 있는 정치 분야는 가장 빠른추세로 격차를 좁혀나가고 있습니다. 2006년 이후로 9%의 격차를 해소했습니다. 이 추세라면 82년 내에 정치분야의 격차가 완전히 해소될 수 있을것이라 전망합니다.

    건강분야의 성격차가 언제 해소될지는 불분명합니다. 4개 부문중 현재 가장 격차가 적은 분야이지만 격차가 벌어지는 해가 산발적으로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중국과 인도와 같이 새롭게 연구대상으로 편입된 국가에서 발생한 특정한 이슈 때문에 올해의 격차는 2006년보다 더 벌어진 상황입니다.
  • Some regions should expect to see their gender gaps narrow faster than the global rate of change. Among these are South Asia, with a projected closing of the gender gap in 46 years, Western Europe in 61 years, Latin America in 72 years and Sub-Saharan Africa, due to achieve parity in 79 years. Projections for other world regions suggest closing their gaps will take longer than 100 years, namely 129 years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146 years in East Asia and the Pacific, and 149 years in Eastern Europe and Central Asia. Given the slow progress over the last decade, the gender gap in North America is expected to close in 158 years. None of these forecasts are foregone conclusions. Instead they reflect the current state of progress and serve as a call to action to policymakers and other stakeholders to accelerate gender equality.
  • 몇몇 지역에선 세계적 추세보다 더 빠르게 성 격차를 줄여나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남아시아는 46년, 서유럽은 61년, 라틴 아메리카와 사하라 서남부 아프리카 지역 72년내에 완전한 성평등을 달성할 수 있을것이라 예상합니다. 하지만 다른 지역에선 성격차 해소에 100년 이상이 걸릴 전망입니다. 중동과 북아프리카는 129년, 동아시아와 태평양지역은 146년, 동유럽과 중앙아시아지역은 149년 이후에나 성평등을 달성할 수 있을것입니다. 근 10년간의 느린 진척상황으로 북아메리카지역의 성격차는 158년 이후에나 완전히 해소될 전망입니다.

    이런 예측이 확정적이진 않습니다. 다만 이런 전망이 현재의 성격차 해소 진척상황을 보여주고 있음을 알아야하고, 성 평등을 위한 정책입안자와 이해관계자들의 행동을 촉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