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생존확률' QPR…1월 대이변 연출?

  • 아직까지 승점 10, 벼랑 끝 승부
  • 1월 죽음의 일정서 승점 쌓기 관건
  • [데일리안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Dailian Sport = guest reporter Si-in Park]
  • ◇ 박지성의 소속팀 QPR이 잔류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 연합뉴스
  • 퀸즈파크 레인저스(이하 QPR)가 최대 고비를 넘기고 리그 잔류에 성공할 수 있을까.
  • QPR은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로프터스 로드에서 열리는 ´2012-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0라운드에서 리버풀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 QPR은 지난 17라운드 풀럼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을 이뤄내는 듯 보였다. 하지만 이후 2경기에서 내리 패하며 리그 순위는 다시 20위로 내려앉은 상황이다.
  • 1992년 프리미어리그가 새롭게 출범한 이후 연말 이전까지 리그 최하위 팀이 강등되지 않은 경우는 단 한 번(2004-05 웨스트 브롬위치) 밖에 없었다. 이는 20차례 시즌 중 고작 한 차례로 5% 가능성에 그치는 셈이다.
  • 심지어 해리 레드냅 감독마저 "QPR의 잔류는 나의 감독 경력사상 최고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말할 정도다. 그만큼 쉽지 않은 도전이라는 방증이다.
  • 물론 QPR은 레드냅 감독이 맡은 이후 비교적 안정적으로 승점을 쌓아가고 있지만 팀 분위기는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레드냅 감독은 올 여름 영입된 선수들을 배제하는 대신 기존 선수들 위주로 라인업을 짜고 있다. 더구나 "팀에 존재감 없는 고액 연봉자가 너무 많다"며 공공연히 불만을 표출하는 등 논란을 가중시켰다.
  • 리그 19경기에서 승점 10점에 그친 QPR은 후반기 최소 20~25점의 승점을 얻어야만 리그 잔류를 바라볼 수 있다. 시즌 초반 워낙 많은 승점을 잃었던 탓에 후반기 대약진이 필요하지만 앞으로의 일정은 결코 만만치 않다.
  • 이번 주말 상대하는 리버풀부터가 걱정이다. 리버풀은 지난 19라운드 스토크 시티전에서 충격의 패배를 당하며 QPR을 제물로 분위기 반전을 노리고 있다.
  • 흥미로운 점은 영국 ‘BBC’의 축구전문가 마크 로렌슨이 QPR의 2-1 승리를 점쳤다는 점이다. 80년대 리버풀의 전설적인 수비수 출신인 로렌슨은 높은 적중률을 보이기로 정평이 나 있다.
  • 리버풀전 이후에는 1월 한 달간 첼시(원정)-토트넘(홈)-웨스트햄(원정)-맨체스터 시티(홈)를 상대해야 한다. 어느 하나 쉬어갈 틈이 없다.
  • 시즌 초반 첼시와 0-0 무승부를 거뒀지만 첼시는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 부임 후 상승세가 만만치 않다. 토트넘 역시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으며, 웨스트햄은 만만치 않은 전력을 보유한 다크호스로 손꼽힌다.
  • 17위 아스톤 빌라와의 승점 차는 무려 8점까지 벌어졌다. 여기서 차이가 더욱 벌어진다면 QPR의 강등은 이변이 없는 한 확실시 될 전망이다. 일단 첫 단추부터 잘 꿰는 것이 중요하다. QPR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 QPR 1월 리그 일정
  • 1/03 첼시 vs QPR (21라운드)
  • 1/15 QPR vs 토트넘 (22라운드)
  • 1/20 웨스트햄 vs QPR (23라운드)
  • 1/30 QPR vs 맨체스터 시티 (24라운드)
  • 스포츠 객원기자-넷포터 지원하기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