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OSS

  •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 CowboyNeal writes:
  • CowboyNeal이 다음과 같이 썼다:
  • "The nature of the open source movement and its software over the years has changed considerably. From its humble beginnings in the early 80s to mainstream Android adoption, open source software along with computers and technology as a whole has gone from the sidelines to a prevalent position in the lives of modern consumers."
  • "지난 수 년간 오픈소스 운동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성격이 눈에 띄게 변했다. 80년대의 보잘것 없던 시작에서부터 주류산업의 안드로이드 채택까지, 컴퓨터와 기술 전반과 함께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주변부에서부터 현대 소비자의 삶에 주요한 자리를 차지하기에 이르렀다."
  • Read below for the rest of what CowboyNeal has to say.
  • 아래는 CowboyNeal이 마저 말했어야 할 것들이다.
  • The open source movement that we know today has its roots in both academia and hobbyists dating back to the late 1970s and early 1980s. Before even the founding of the FSF, public domain software was available in abundance. Software packages of all sorts were freely given away or sold for the cost of copying them. It's important to note that a given piece of public domain software may or may not have come with its source code, so while it was free in the cost sense, it wasn't yet strictly free in the freedom sense. The early versions of Bell Labs Unix included the source code, which users could use to modify and extend the OS. In 1978, Bill Joy, then a graduate student at Berkeley, released the first Berkeley Software Distribution, or BSD. Rather than a complete OS, BSD was an add-on to V6 Unix. BSD would grow over the years that followed to become a nearly complete operating system. In 1983, Richard Stallman at MIT began the GNU project, to develop a free software version of Unix. By 1985, the GNU version of Emacs had its first release, and in 1987, the GNU C Compiler would follow. As parts of a possible GNU system began to coalesce, soon all that was missing was a kernel.
  • 오늘날 우리가 오픈소스 운동이라고 말고 있는 것의 뿌리는 1970년대 후반과 1980년대 초반의 학계 그리고 취미로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시작됐다. 퍼블릭 도메인 소프트웨어는 심지어 FSF가 창립되기도 전부터 풍부하게 존재했다. 소프트웨어 패키지들은 공짜로 주어지거나, 복사비용 정도에 팔렸다. 퍼블릭 도메인 소프트웨어들은 소스코드와 함께 주어지기도 했지만 그렇지 않을 때도 있었다. 즉 비용이라는 측면에서는 공짜였지만 자유라는 측면에서 봤을때 엄밀히 말해 아직 자유롭지는 않았다. 초기 버전의 벨 연구소 유닉스는 소스코드를 포함하고 있었고 사용자들이 이 운영체제를 고치거나 확장할 수 있었다. 1978년 버클리의 대학원생인 빌 조이가 첫 번째 버클리 소프트웨어 배포, 혹은 BSD를 처음 내놨다. BSD는 완결된 하나의 운영체제라기 보다는 V6 유닉스의 add-on이었다. BSD는 이후 여러 해에 걸쳐 성장했고 거의 완전한 운영체제가 되었다. 1983년 MIT의 리차드 스톨만은 자유 소프트웨어 버전의 유닉스를 개발하기 위한 GNU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1985년에 이르러 GNU 버전의 이맥스가 처음 출시되었고 1987년 GNU C 컴파일러가 그 뒤를 따랐다. GNU 시스템의 여러 부분들이 채워져 갔고 이제 부족한 것은 커널 뿐이었다.
  • note icon
    FSF: 자유 소프트웨어 재단 Free Software Foundation
  • Both BSD and the GNU project would continue on through the early 1990s, when new catalysts for change were introduced. The release of a new BSD aimed at desktop and consumer hardware, 386BSD, was held up in courts by AT&T. Also around this time a Finnish student, Linus Torvalds, would release his first operating system kernel called Linux, in 1991. By 1992, Linux would adopt the GNU Public License, and be distributed with the userland that GNU had built. Since the GNU system was nearly complete but lacked a kernel, it was a natural pairing. Also in 1992, the BSD legal case would finally be resolved, and the parts of BSD that weren't written by AT&T were released to the public, and while it was short-lived, it became the basis for NetBSD and FreeBSD, and other BSD-based operating systems. Though In 1993, an event far bigger than just the world of software hackers took place. For the first time, private individuals could acquire access to the Internet. No longer did someone have to be affiliated with a government or educational institution to get onto the Internet. This rapid influx of enthusiasts provided new manpower for both Linux and BSD projects.
  • BSD와 GNU 프로젝트 모두 1990년대 초반 변화를 위한 새로운 촉매들이 등장할 때까지 계속되었다. 데스크탑과 컨슈머 하드웨어를 겨냥한 BSD인 386BSD는 AT&T에 의해 법정에 묶여있었다. 이 즈음인 1991년 핀란드의 학생인 리누스 토발즈가 그의 첫 번째 운영체제 커널인 리눅스를 발표한다. 1992년 리눅스는 GNU Public License(GPL)을 채택했고 GNU가 구축해온 유저랜드와 함께 배포되었다. 커널 외에는 거의 모든 것이 완성되었던 GNU와 리눅스의 조합은 자연스러운 것이었다. 같은 해 BSD의 법적인 문제가 드디어 해결되었고 BSD 중 AT&T에 의해 작성되지 않은 부분은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이것은, 비록 오래 가지는 못했지만, NetBSD와 FreeBSD 그리고 다른 BSD 기반의 운영체제의 밑바탕이 되었다. 한편 1993년 소프트웨어 해커들만의 뉴스보다 훨씬 큰 사건이 일어났다. 사상 처음으로 개인이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정부기관이나 교육기관과 연계하지 않고도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통해 수많은 열정적인 사람들이 빠르게 리눅스와 BSD 프로젝트로 공급되었다.
  • In 1995, the Apache Project would make its first release, based on the source code of NCSA HTTPd, which was nearly ubiquitous as the web server used to power the Internet. Over the years, the NCSA code would be slowly rewritten, and Apache would take over NCSA HTTPd's position as the predominant web server.
  • 1995년, 당시 거의 모든 인터넷 웹 서버에 사용됐던 NCSA HTTPd 소스코드에 기반한 아파치 프로젝트가 처음 발표됐다. 여러 해에 걸쳐 NCSA의 코드는 느린 속도로 재작성되었고 아파치는 NCSA HTTPd의 지배적 위치를 넘겨받았다.
  • By 1998, the open source movement had rapidly grown, but hadn't yet been named as such. In early 1998, Netscape announced that they would release the source code for their flagship product, Navigator. In response to this as well as the growing popularity of Linux and BSD operating systems, the term "open source" was coined and later the Open Source Initiative (OSI) was founded by Bruce Perens and Eric S. Raymond. The OSI was founded as an organization for education and advocacy, and was inclusive of GPL, BSD, and other "open source compatible" licensed software, such as the Apache Web Server and XFree86 windowing system.
  • 1998년에 이르러 오픈소스 운동은 급성장했지만 아직까지 제대로 된 이름을 갖지 못했다. 1998년 초 넷스케이프는 그들의 주력 제품인 내비게이터의 소스코드를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이 뿐 아니라 리눅스 그리고 BSD 운영체제가 인기를 끌면서 "오픈소스"라는 말이 생겨났고 이후 브루스 페렌스와 에릭 레이몬드에 의해 오픈소스 이니셔티브(OSI)가 창설됐다. OSI는 아파치 웹 서버나 XFree86 윈도우 시스템과 같은 GPL, BSD 그리고 다른 "오픈소스 호환" 라이선스 소프트웨어를 교육하고 지지하기 위해 생겨났다.
  • From here it seemed that the sky was the limit for open source software. Over the next few years, Linux would become the de facto server software for many organizations. While desktop market share eluded Linux outside of the hobbyist and enthusiast circles, its place in the data center would be securely cemented. In 2003, a then-little-known-of company called Android, Inc. was formed and began working on software for mobile phones. Before releasing anything, they were acquired by Google in 2005 and set to work on a mobile device platform powered by Linux. In 2007, Google and many other hardware and software companies announced the Open Handset Alliance, and unveiled the Android operating system, which was built on the Linux kernel. A year later in 2008, the first Android device would ship, and by 2010, Google would begin selling their own phones, after partnering with other manufacturers.
  • 이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뻗어나갔다. 이후 몇 년 동안 리눅스는 수많은 조직에게 표준적인 서버 소프트웨어가 됐다. 데스크탑 시장에서 취미가들이나 열혈 팬들 외에는 리눅스를 기피했지만 데이터센터에서 리눅스의 위치는 공고해졌다. 2003년 잘 알려지지 않은 안드로이드라는 회사가 세워졌고 모바일폰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만들기 시작했다. 안드로이드는 뭔가를 발표하기도 전인 2005년 구글에 인수되었고 리눅스 기반의 모바일 기기 플랫폼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2007년 구글과 여러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회사들은 Open Handset Alliance를 결성하고 리눅스 커널에 기반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발표했다. 일 년 후인 2008년 첫 번째 안드로이드 기기가 출시되었고 2010년 구글은 다른 제조사들과 제휴해 직접 휴대전화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 By 2008, another odd turn of events would happen. Microsoft was long an enemy of open source and free software, seeing them as potential competitors to its proprietary systems. Soon even the giant of the proprietary software world, would begin to utilize open source software licenses. Microsoft would go so far as to use open source software as part of Windows Azure, and eventually even donate code to the Samba project.
  • 2008년까지 또 다른 이상한 변화가 일어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소스와 자유 소프트웨어 진영을 그들의 독점적인 구조의 잠재적인 경쟁자로 여겨온, 오랜 적이었다. 독점 소프트웨어 세계의 거인조차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한 발 더 나아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Windows Azure의 일부로 사용하기도 했으며 코드를 Samba 프로젝트에 기부하기도 했다.
  • While Linux hasn't taken over desktops in droves here in the states, the same can't be said overseas. Traffic estimates to SourceForge consistently place domestic traffic in only the 15-20% range, meaning that anywhere from 80-85% of the downloads are going overseas, where open source is an easier sell, given the prohibitive cost of a proprietary operating system. However, given the lack of actual sales figures, it's difficult to pin down how widespread open software usage actually is. One place that Linux has won big stateside, in the form of Android, is the mobile phone market, where Android now powers 52% of the smartphones domestically, and 68% of the smartphones in the entire world. 2012 saw another milestone for Linux, when Red Hat, Inc. became the first Linux company to boast of a billion dollars of revenue within a single fiscal year.
  • 아직까지 미국에서는 리눅스가 사람들의 책상 위를 차지하지 못하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사정이 다른 것 같다. 소스포지 트래픽 중 국내에서 오는 트래픽은 15~20%에 불과한데이것은 나머지 80~85%는 해외에서 다운로드한 것이라는 뜻이다. 해외에서는 상용의 독점 운영체제가 엄두도 못내게 비싸기 때문에 오픈소스가 더 잘 팔린다. 하지만 실질적인 판매 수치가 없기 때문에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얼마나 널리 사용되고 있는지 확실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리눅스가 안드로이드라는 형태로 큰 성공을 거둔 분야는 바로 모바일 시장이다. 안드로이드는 미국내에서 52%의 스마트폰에, 전 세계 68%의 스마트폰에 사용되고 있다. 2012년은 리눅스에 있어 또 다른 이정표를 세운 해이다. 레드햇이 한 회계년도에 10억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첫 번째 리눅스 회사가 된 것이다.
  • note icon
    Source Forge: http://sourceforge.net/ 각종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서비스.
  • It's still difficult to predict what the future holds for open source software. With the advent of programs such as One Laptop per Child (OLPC), which has put Linux-based laptops into the hands of nearly 2 million children, a new generation of children are being raised on open source software overseas. Government adoption of open source software is as it is in other sectors, where Linux has a foothold on the server, but hasn't made significant strides into end user territory yet. That looks to be changing somewhat, with recent movements in Jordan and France, but the change is still slow in happening.
  • 여전히 오픈소스의 미래를 예측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한 어린이에게 하나의 랩탑을(OLCP)' 프로그램과 같은 사건은 리눅스 기반의 랩탑을 거의 2백만에 이르는 어린이들의 손에 쥐어주었고 이 새로운 세대의 아이들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와 함께 자라고 있다. 정부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채택 또한 다른 분야에서와 마찬가지로 서버에서는 리눅스가 굳건하게 자리잡고 있지만 엔드유저 영역에서는 눈에 띄는 성과가 없는 상태다. 최근 요르단이나 프랑스의 움직임을 보면 이런 상황은 변화할 것 같아 보이지만, 여전히 매우 느린 상황이다.
0 Comments